오늘 새로 나온 김건모 ‘성.폭.행’ 사건 소식

3월 25, 2020
						
						

유흥업소 여성 성폭행 의혹을 받고 있는 가수 김건모가 결국 검찰에 송치됐다.

25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강남경찰서는 30대 여성 성폭행 혐의를 받는 김건모에 대해 기소 의견을 달아 서울중앙지검에 송치했다.

지난해 12월 이 혐의로 검찰에 고소된 지 약 3개월 만여 만이다.

경찰이 지난해 12월 9일 사건 수사에 돌입한 지 108일 만에 ‘기소 의견 송치’를 한 것인데, 이는 김건모의 혐의가 인정돼 이처럼 결정을 내렸다고 해석할 수 있다.

김건모의 성폭행 의혹은 강용석 변호사가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가로세로연구소’에서 제기해 논란이 됐다.

당시 피해자라고 주장하는 여성 A 씨는 김건모가 2016년 8월쯤 강남구 논현동 소재 유흥주점에서 술을 마시다가 자신을 성폭행했다고 주장했다.

하지만 김건모는 ‘무고죄’로 A 씨를 역으로 고소했다.

강남경찰서는 서울중앙지검의 지휘를 받아 김건모를 대상으로 성폭행 의혹을 수사했고 지난 1월 그를 불러 12시간에 걸쳐 조사를 진행했다.

당시 김건모는 “국민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드려 죄송하다. 하루 빨리 진실이 밝혀졌으면 좋겠다”면서도 성폭행 혐의를 직접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는 답변하지 않았다.

경찰은 또 같은 달 김 씨의 차량을 압수수색해 네비게이션을 입수한 뒤 저장장치를 서울지방경찰청 디지털포렌식 센터로 보내 분석을 의뢰했다.

네비게이션 저장장치에 남아있는 기록 등을 통해 경찰은 A 씨가 있던 술집을 김씨가 방문했는지 등을 확인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