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프로포폴 ‘너무 많이’ 해 구속될 수도 있는 유명 가수

3월 26, 2020
						
						

가수 휘성이 또 한차례 향정신성의약품인 수면 유도제 ‘프로포폴(propofol)’ 상습 투약 혐의를 받고 있다.

26일 경찰은 휘성을 프로포폴 상습 투약 혐의로 수사 중이라고 밝혔다.

사정기관의 한 관계자는 “최근 마약 업자를 검거해 수사하는 과정에서 휘성씨도 프로포폴을 다량 투약했다는 진술 및 물증 등을 확보했다”고 전했다.

더욱 충격적인 것은 경찰이 휘성이 투약한 프로포폴의 양이 ‘상당히 많아’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라는 점이다.

휘성은 지난 2013년 군 복무 중일 당시에도 프로포폴 투약 혐의로 검찰 조사를 받은 바 있다.

당시 그는 2011년부터 2013년 초까지 서울 강남 일대 피부과 등 여러 곳에서 프로포폴을 상습 투약한 혐의를 받았다.

휘성은 “허리디스크와 원형탈모 치료 목적”이었다며 “빨리 치료하는 과정에서 극소량이 들어갔는데 거기에서 오해의 소지가 있었던 것 같다”고 해명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YTN,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