학.폭 논란 터지고 잠잠했던 잔나비 놀라운 근황

6월 23, 2020
						
						

밴드 잔나비 멤버 장경준(28)이 결혼과 함께 휴식기를 가진다.

잔나비 리더 최정훈은 지난 21일 네이버 브이앱 라이브 방송을 통해 ‘잔나비 돈 워리 비 해피’를 진행하며 “(장)경준이가 결혼을 하게 됐다”라며 “당연히 축하받아야 할 일”이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하지만 소수의 어떤 사람들이 그 일을 어디선가 먼저 알았나 보다. 경준이와 경준이의 가족들, 그리고 경준이의 가족이 될 사람들에게 테러 수준에 가하는 그런 것들을 했다고 한다”며 “정말 잘못된 일”이라고 지적했다. 김도형은 “오랜 친구로서 같이 축하해줘야 하는데 경준이가 지금 많이 힘들다”고 덧붙였다.

최정훈은 “경준이가 조금의 시간을 달라는 이야기를 전해왔다. 한 번도 그런 내색을 하지 않았던 경준이가 그런 말을 하니 경준이 편을 들어줄 수밖에 없었다”며 “더 이상 다독이는 것도 불가능이라 생각하고, 친구로서도 그래선 안 된다 생각했다. 그래서 경준이에게 휴식의 시간을 주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3집 앨범에서는 경준이의 베이스 소리는 아마 못 들으실 것”이라며 “경준이의 결혼을 진심을 다해서 축하해달라.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끝으로 최정훈은 “지금까지 경준이와 경준이를 포함한 잔나비 멤버, 잔나비와 함께하는 모든 사람들에 대해서 언어적인 폭력을 행사하는 사람들을 절대 선처하지 않겠다. 법적으로 할 수 있는 것들은, 일말의 선처 없이 진행하도록 하겠다. 지금까지 했던 사람들도 마찬가지다”라고 경고했다.

한편 잔나비는 2012년 결성 후 2014년 디지털 싱글 ‘로켓트’로 정식 데뷔했다. 지난해 ‘주저하는 연인들을 위해’ ‘뜨거운 여름밤은 가고 남은 건 볼품없지만’ 등의 곡으로 큰 사랑을 받았다.

<저작권자(c) 뉴스1,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