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송 후 강형욱 욕으로 도배된 인스타 댓글 상황

6월 23, 2020
						
						

KBS ‘개는 훌륭하다’에 출연한 강형욱 훈련사가 일부 견주들에게 도 넘은 비난을 듣고 있다.

지난 22일 방송된 ‘개는 훌륭하다’에서 강형욱은 공격성이 심한 보더콜리 ‘코비’와 그런 코비에게 물리는 어린 강아지 ‘담비’를 만났다.

강형욱 훈련사에 따르면 코비와 담비는 한 집에서 지낼 수 없는 상태였다.

담비가 코비를 보호자로 생각하고 있고, 코비는 그런 담비를 계속 공격해 담비가 나중에 커서 엄청난 공격성을 지닌 개로 성장할 것이라는 것이 강 훈련사의 진단이었다.

담비를 사랑해줄 수 있는 다른 곳으로 입양보내는 것이 어떻겠느냐는 강형욱의 조언을 들은 모녀 견주는 고민을 해보겠다고 했지만 고집을 꺾지 않았다.

며칠 뒤 훈련 센터에 온 모녀에게 강형욱은 “생각이 변함없다. 내겐 방법이 없다”고 말했다. 그러나 보며는 여전히 생각이 변하지 않았다며 담비를 기르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에 강형욱은 “그럼 지금처럼 기르세요”라고 사실상 훈련 포기 선언을 했다.

방송 후 모녀를 향한 누리꾼들의 비난이 거셌지만, 일부 견주들은 강형욱의 태도를 문제 삼았다.

강형욱이 담비를 ‘파양’시키라고 했다는 논리였다.

담비를 ‘사랑해줄 수 있는 곳’으로 입양 보내자는 강형욱의 말을 무시한 채 한 누리꾼은 “파양하면 그 개는 누가 평생 책임지냐”고 강형욱에 따졌다.

다른 누리꾼은 “자기가 입양 주선할 것도 아니면서 환경 개선 여지없고 훈련 자신없어서 포기했다”고 비난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KBS ‘개는 훌륭하다’ 캡쳐,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