페북 털려 ‘강아지 유기 상습’ 폭로 나온 개훌륭 코비 견주

6월 24, 2020
						
						

‘개는 훌륭하다’에 출연한 보더콜리 ‘코비’의 견주가 강아지를 상습적으로 유기한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 제기됐다.

지난 22일 방송된 KBS ‘개는 훌륭하다’에 출연한 보더콜리 코비와 담비 견주는 강형욱 훈련사를 진심으로 분노하게 했다.

보더콜리 코비의 입질이 가장 큰 문제였으나 견주가 이를 방치했다는 비난은 여전하다.

특히 어린 강아지 담비를 공격함에도 불구하고 제대로된 대처를 하지 않았고, 강형욱이 “담비를 사랑해줄 수 있는 곳으로 보내자”고 조언했지만 이를 무시했다.

이에 강형욱은 ‘개훌륭’ 최초로 훈련을 포기해 안타까움을 줬다.

방송 후 논란이 거세지자 견주의 과거 SNS라는 글이 온라인 커뮤니티에 퍼졌다.

한 누리꾼은 “견주가 지인과 SNS에서 대화한 것이다”라며 대화 내용을 캡쳐해 공개했다.

대화 속 견주 A 씨에게 지인은 “너가 강아지 버린 것만 5마리 정도 되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에 A 씨는 “버리다니 공기 좋은 시골로 요양 보낸 거지”라고 답했다.

그러면서 자신이 열심히 강아지 분양 사이트를 돌아다니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자 한 지인은 A 씨에게 욕을 하며 “또 시작이냐” “또 뻔한 이야기가 시작이구나”라고 질타했다.

A 씨는 ‘개는 훌륭하다’ 방송에서 강형욱 훈련사의 훈련을 따르지 않아 시청자들의 공분을 샀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KBS ‘개는 훌륭하다’ 캡쳐,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