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드래곤 반려견 학대 논란에서 너무 충격적인 부분

6월 29, 2020
						
						

가수 지드래곤이 과거 방송에 함께 출연하기도 했던 반려견 ‘가호’를 방치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지드래곤의 반려견 ‘가호’가 방치된 채 남겨진 사진이 올라왔다.

현재 가호는 지드래곤의 부모님이 운영 중인 펜션에 머물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그러나 가호의 상태는 좋지 않아보였다.

사진을 올린 글쓴이는 “가호와 졸리의 눈썹이 눈을 자주 찔러서 눈물이 많이 맺혀 있었다”라고 말하며 “강아지들이 힘없이 축 늘어져 있었다”라고 전했다.

가장 큰 충격적인 부분은 가호의 발톱 상태였다.

발톱을 잘라주지 않아 발톱이 매우 자란 상태였는데, 이는 강아지 건강의 치명적인 문제로 이어질 수 있다.

글쓴이는 “강아지 발톱은 혈관까지 자라서 미리미리 관리해줘야 한다. 발톱이 길면 자라나온 혈관까지 같이 잘려서 피가 철철 난다”고 주장했다.

아울라 샤페이종인 가호는 피부병에 매우 취약한 것으로 알려졌다.

KBS 개는 훌륭하다에서도 샤페이종은 주름이 많아 세심한 피부 관리가 필요하다고 전한 바 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엠넷, KBS ‘개는 훌륭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