쇼핑몰 가격 논란 후 난리난 강민경 인스타 댓글창 상황

6월 29, 2020
						
						

가수 강민경이 론칭한 패션 쇼핑몰 ‘아비에무아’가 가격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그 화살이 강민경의 인스타그램으로 향하고 있다.

평소 패셔니스타로 유명한 강민경은 최근 자신의 이름으로 쇼핑몰 ‘아비에무아’를 론칭했다.

그는 지난 28일 “지금 아비에무아의 문이 열린다”라며 쇼핑몰 론칭 소식을 직접 알렸다.

아비에무아 측은 “설립자의 취향을 기반으로 만들어진 브랜드”라며 “우리는 자연스러움에 가치를 두고 각자의 다양한 삶을 보다 편안하게 할 옷을 소개하며 신흥 디자이너와 함께 당신의 집에서 가장 오래도록 남아 있을 양품을 제공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쇼핑몰 내 제품들이 지나치게 비싸다는 비판이 나오고 있다.

와이드 팬츠류는 26만 원대, 청바지는 15만 원대, 린넨 원피스는 27만8000원 대였다. 의류의 경우 소재와 텍스타일 방법에 따라 천차만별이라 유사 여성 쇼핑몰에서도 이같은 가격으로 팔리기도 한다.

하지만 곱창밴드라 불리는 헤어 액세서리가 59000원에 나와있어 ‘감성 가격’ 아니냐며 갑론을박이 벌어졌다.

이후 강민경의 인스타그램 댓글창도 가격을 두고 설왕설래가 오갔다.

누리꾼들은 “곱창밴드 가격 실화입니까” “해도해도 너무 비싸다”라는 반응을 보였지만 다른 누리꾼들은 “너무 이쁘다” “빨리 사고싶은데 서버가 터졌다”는 등 기대감을 드러내기도 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