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드래곤님 때문에..” 실시간 지디 저격 인정한 유명 래퍼

6월 29, 2020
						
						

래퍼 키디비가 반려견을 방치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지드래곤을 저격했다.

키디비는 27일 자신의 SNS에 “동물을 패스트패션처럼 갈아치우는 사람들에게는 다시는 동물을 키우지 못하도록 하는 법이 생겼으면 좋겠다. 인간이라 너무 미안해”라는 글을 올렸다.

키디비가 SNS 글을 올린 이후 지드래곤의 일부 팬들을 비롯한 누리꾼의 날선 반응이 이어지자 28일 추가로 글을 게재했다.

그는 “제 트윗으로 인해 발생하는 지디(지드래곤)님에 대한 인식도 인식인데 지디님 때문에 샤페이가 유행했던 것도 사실이지 않나요. 워낙 영향력이 크신 분이니까요”라고 말했다.

이어 “샤페이 뿐만 아니라 어릴 때 귀엽다고 까다로운 품종견 데려와놓고 어디로든 보내버리는 모든 사람들을 향한 속상함을 표하는 건 철회하지 않을 생각”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키디비는 “그저 말 할 수 없는 동물들이 조금 더 좋은 환경 속에서 행복하게 살아갈 수 있길 바라면서 썼을 뿐”이라고 덧붙였다.

키디비는 과거 래퍼 블랙넛을 성희롱 혐의로 고소한 적이 있다.

지난 2017년 블랙넛이 ‘솔직히 난 키디비 사진 보고 X쳐봤지’라는 가사를 노래에 이용하자 키디비는 ‘통신매체이용음란죄’와 ‘모욕죄’로 블랙넛을 고소했다.

이에 지난해 대법 재판부는 “피해자를 성적으로 비하하고 욕구 해소의 도구로 삼아 모욕죄가 성립된다”며 블랙넛에세 징역 6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