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시간 추가로 공개된 이순재 부인과 매니저 녹취록

6월 30, 2020
						
						

배우 이순재가 매니저 갑질 논란에 휘말린 가운데, 그의 부인의 행동이 동시에 논란이 되고 있다.

지난 29일 SBS는 영화, 드라마를 오가며 왕성한 활동을 하고 있는 유명 원로배우의 매니저가 부당해고를 당했다고 전했다. 

보도에 따르면 매니저 김 씨는 지난 3월부터 원로배우 A 씨 매니저 일을 시작했을 때부터 마치 머슴처럼잡다한 심부름까지 맡아했다. 

특히 김 씨는 A 씨의 부인 등 가족들이 자신을 불러 쓰레기 분리수거, 생수통 운반, 신발 수선 등 개인적인 일까지 맡겼다고 주장했다.

A 씨의 부인까지 자신에게 제대로 보고하지 않았다며 “내 이야기가 법이다”라고 말했고, 일 처리가 마음에 안 든다며 막말도 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렇게 김 씨가 두 달 동안 주말을 포함해 쉰 날은 단 5일이고, 월급은 기본급 180만 원이 전부였다고 전했다.

이후 A 씨가 배우 이순재라는 사실이 밝혀지며 논란이 일파만파 커졌다.

이순재 측은 “보도에서 머슴생활이라고 했는데 가당치 않다. 80대 중반의 나이에 데뷔한 지도 60년이 훌쩍 넘었다”며 “요즘같은 세상에 내가 매니저를 머슴처럼 부렸다는 말인가”라고 강조했다.

이순재는 “아내가 힘든 게 있으면 부탁하고 그랬던 것 같다. 무슨 일이 있었을 때 약속 시각에 늦지 말라고 지적했는데 그런 게 겹쳤던 모양이다. 나는 한 번도 사람 잘라본 적도 없고 막말한 적도 없다”고 말했다.

이어 “두 달 가량 근무하는 사이, 아내가 3번 정도 개인적인 일을 부탁했는데, 그 사실을 알고나서 (아내에게) 주의를 줬다”며 “김 씨에게도 그 부분에 대해서 사과했다”고 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뉴스1, SB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