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 좋은 상황에 휘말린 개그우먼 김미려 근황

7월 1, 2020
						
						

개그우먼 김미려가 딸과 아들을 향한 악플을 단 악플러에게 경고글을 남겼다.

김미려는 3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그만 좀 하십시다. 이건 그나마 유해서 제가 공개합니다. 과거에 악플 남기셨던 분들 다행인 줄 아세요. 캡처는 다 해놨지만요”라는 글을 올렸다.

이어 ” 그쪽은 뭐가 이상한지. 이게 직업이신가요? 내새끼한테 악플 남기시는 분들 답글 달아주길 원하시는 거예요?”라며 “어떻게 관심을 가져줄까요? 이왕 남기실 거 세게 남기시지 유하게 남기셔서 고소는 안하고 공개만 할게요”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한번만 더 내 새끼 건드리면 진짜 물어 뜯어요. 나 착하지만 지독한 사람이에요”라고 덧붙였다.

해당 글과 함께 김미려가 공개한 캡처 이미지에는 한 악플러가 “이상한디”라고 남긴 댓글이 담겨 있었다.

이에 김미려는 악플러에게 뭐가 이상한디”라며 “확실하게 얘기해주세요. 악플이면 저도 고소할테니까요. 상대 잘 고르시고 내 새끼 건들지마세요”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내가 고소당하는 일이 있더라도 내 자식한테 이상하게 말하면 가만있지 않아요”라고도 남겼다.

한편 김미려는 매주 토요일 오전 8시 방송되는 JTBC 하우스에 출연 중이다. 이외에도 최근 MBC 드라마 꼰대인턴, KBS 2TV 스탠드업에도 출연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김미려 인스타그램, MBC 꼰대인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