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대익 대놓고 주작한 후에도 정신 못차렸다는 증거

7월 1, 2020
						
						

유튜버 송대익이 영상 조작 논란에 휩싸였다.

송대익은 28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한 지역의 피자나라 치킨공주의 한 지점에서 피자와 치킨을 배달시켜 먹는 모습을 방송했다.

이 과정에서 송대익은 “피자와 치킨에 배달원이 취식한 흔적을 발견하고 해당 지점에 환불을 요구했으나 거절당했다. 치킨은 베어 문 흔적이 있었고 피자는 두 조각이 모자랐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이는 명백한 거짓말이었다.

다른 유튜버가 피자나라 치킨공주 관계자에 해당 사실 확인을 요청했고 “사실이 아니다”는 답변을 받았다.

피자나라 치킨공주 측 관계자는 “송대익이 죄없는 가맹점에 대해 악의적 모함을 한 것에 유감을 표한다”고 했다.

이후 업체 측은 직접 송대익에 대한 법적 대응을 예고한 상태다.

논란이 불거지자 송대익은 황급히 문제의 영상을 삭제하고, 조작 관련 댓글을 하나하나 삭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심지어 그는 논란 후에도 영상을 게재했고, 해당 영상의 좋아요와 싫어요, 그리고 댓글까지 비공개로 전환해 논란을 잠재우려고 하고 있다.

조작 논란 후 송대익 유튜브의 구독자는 계속 하락해 현재 134만 명인 상태다.

이를 본 누리꾼들은 “조작해놓고 정신 못차렸다” “인성 수준 보인다” “꼭 처벌받길 바란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송대익 유튜브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