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팀에서 최악의 대접 받고 있는 손흥민 상황

7월 7, 2020
						
						

토트넘과 에버튼의 프리미어리그 경기 중 같은 팀 동료인 손흥민과 요리스가 심하게 다퉜다.

7일 토트넘 핫스퍼 스타디움에서 열린 두 팀 간의 경기는 1-0 토트넘의 승리로 끝났다.

하지만 경기 후 사람들의 입에 오르내리는 것은 하프타임 직전 손흥민과 요리스의 다툼이었다.

요리스는 전반이 끝나기 직전 손흥민 등 전방에 있는 선수들이 수비가담을 하지 않은 결과, 슈팅을 허용했다는 이유로 불같이 화를 냈다.

손흥민은 공이 해리 케인에게 향할 줄 알고 역습을 위해 전방으로 진출하는 상황이었지만, 중간에 상대 선수가 가로챘던 것. 손흥민은 그 전 상황까지 계속 수비가담을 했다.

요리스의 화에 손흥민 역시 화를 냈고, 동료들이 뜯어말리는 상황이 될 만큼 심각해졌다.

다행히 두 선수는 화해를 하고 경기를 했으나, 최근 토트넘의 좋지 않은 분위기와 맞물려 싸움의 파장이 더욱 커진 상태.

게다가 무리뉴 감독 역시 이상한 태도를 보였다.

경기 후 무리뉴 감독은 “두 사람의 싸움은 아름다웠다. 주장인 요리스가 손에게 더 많은 것을 해야하고 팀에 더 많이 기여하라고 말했다”고 말했다.

자칫 손흥민이 팀에 기여하는 것이 부족하다는 말로 해석될 수 있는 발언이다. 그러나 손흥민은 팀의 공격을 책임지고 있을 뿐만 아니라, 무리뉴 감독 부임 후에는 수비적인 역할까지 착실히 하고 있다.

이를 들은 축구 팬들은 “여기서 얼마나 더 기여해야하느냐” “손흥민이 팀내 최고 에이스고 수비도 잘한다” “손흥민 이적했으면 좋겠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