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각합니다” 지금 속보로 뜬 박원순 서울시장 실종 사건

7월 9, 2020
						
						

박원순 서울시장이 실종된 것으로 확인돼 시민들이 충격에 빠졌다.

9일 오후 YTN 보도에 따르면 박 시장의 딸이 경찰에 실종신고를 했고, 현재 경찰이 수색 중인 것으로 확인됐다.

경찰에 따르면 박 시장의 휴대전화 최종 기록은 서울 성북동이다.

안타깝게도 경찰은 현재까지 박 시장을 찾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더욱 심각한 이유는 오늘 박 시장이 종일 연락이 두절됐으며, 서울시가 “박원순 시장이 오늘(9일) 출근을 하지 않고, 내일까지 일정이 없다”고 밝혀 박 시장의 행방이 더욱 묘연하기 때문이다.

게다가  박 시장 딸은 이날 오후 5시17분께 ‘4~5시간 전에 아버지가 유언 같은 말을 남기고 집을 나갔는데 전화기가 꺼져 있다‘고 112에 신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수색에 박차를 가하기 위해 인근에 기동대를 투입할 예정이다.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심각한 상황인 것 같다” “무슨 일이지” “너무 충격이다”라는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