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시장 ‘사망’ 당일 통화한 인물의 놀라운 정체 (+유서 공개)

7월 10, 2020
						
						

사망한 채 발견된 박원순 시장이 실종 당일 정세균 국무총리와 직접 통화를 한 내용이 밝혀졌다.

지난 9일 故 박원순 시장은 공식 일정 외에 정 총리와 총리 공관에서 오찬을 갖기로 예정되어 있었다.
박 시장 측의 관계자는 이날 오전 총리실에 “시장님의 몸이 좋지 않아 오전 일정을 모두 취소했는데 총리님과의 오찬은 가신다고 하니 준비를 해달라”라고 말했다.
하지만 정 총리와의 오찬은 취소됐다. 박 시장은 정 총리에게 직접 전화를 걸어 “너무 힘들다. 죄송하다”라고 말한 것이 전해졌다. 그 말을 마지막으로 박 시장의 신원 파악이 어려워졌다.
이날 오전 공관을 나와 연락이 두절 된 박 시장은 오후 5시 17분경 딸에 의해 실종 신고가 접수 됐다.
경찰과 소방당국은 기동대와 소방 770여명과 열 감지기가 장착된 드론 6대, 수색견 9마리 등을 동원해 성북구 일대를 집중 수색했고 약 7시간 만에 박 시장을 발견했다.
이와 동시에 박 시장에 공관에 적어둔 유서도 발견됐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뉴스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