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 분이랑 성격 안 맞았어요” 최초 고백한 공효진 발언

7월 27, 2020
						
						

공효진이 작품을 하며 가장 호흡이 안맞았던 배우를 언급했다.

26일 JTBC 방구석 1열에서는 배우 공효진이 출연했다.

이날 공효진은 지난해 10월 개봉한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 비하인드 스토리를 전했다. 해당 영화는 공블리 공효진이 간만에 도전한 로맨틱 코미디 영화로 주목받으며 흥행에 성공했다.

공효진은 MBC 드라마 눈사람 이후 16년 만에 김래원과 재회해 호흡을 맞췄다.

그는 김래원을 언급하며 “연기를 같이 안 하는 동안 서로 작품을 보면서 잘한다고 생각했다. 서로 추천하다가 결국 만난 게 이 영화”라며 “처음에 다시 만났을 때는 기억나?라며 추억을 회상하곤 했다”고 말했다.

이어 “김래원 씨와 제가 성격이 잘 맞진 않는다. 저는 여자 쪽, 그쪽은 남자 쪽 이야기를 해야 하는데 서로 얘기하니까 우린 생각이 너무 다른 거다. 그 안 맞는 게 촬영하는 데 많은 도움이 됐다”고 전했다.

공효진은 지난해 11월 KBS 드라마 동백꽃 필 무렵을 성황리에 마친 후 각종 예능 프로그램에 얼굴을 비추며 차기작을 검토 중이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영화 가장 보통의 연애 스틸컷