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래 싹쓰리 4인조” 합류 직전까지 갔다 불발된 초대박 가수

8월 3, 2020
						
						

이효리, 유재석, 비로 구성된 놀면 뭐하니 싹쓰리에 또 한 명의 여성 멤버가 들어갈 뻔했다는 소식이 나왔다.

최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샵의 이지혜가 싹쓰리의 네번째 멤버가 될 수도 있었다는 글이 올라와 화제를 모았다.

한 유튜브 방송에 출연한 코요태와 작곡가 주영훈이 이같이 밝혔던 것.

코요태 신지는 “지혜 언니가 여성 멤버로 이야기가 나왔는데 효리 언니로 결정됐다는 얘기가 나왔을 때 바로 둘째를 계획했다고 한다”고 말했다.

이에 주영훈은 “사실 자기가 멤버가 될 줄 알았다고 한다. 혹시 이효리 씨랑 친한가요라고 작가에게 연락도 왔었다고 한다. 4인조도 생각했었다고”라고 말했다.

이어 “효리 언니랑 친하죠라고 했는데 그 다음에 연락이 없다고 한다”고 덧붙였다.

이지혜의 싹쓰리 합류 불발 소식이 재차 알려지자 누리꾼들은 “이지혜가 고음 맡았으면 더 좋았을 것 같다” “진짜 어울렸을 것 같다” “아쉽다”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