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쓰레기..” 과거 백종원 엄청 열받게 했던 골목식당 음식

8월 20, 2020
						
						

골목식당 백종원 대표를 ‘극대노’하게 한 음식이 재조명되고 있다.

지난 1월  방송된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에서는 서울 홍제동 문화촌에 있는 감자탕집을 찾았다.

가게에 앉아 감자탕을 맛보던 백 대표는 연신 인상을 쓰며 음식을 마음에 들어하지 않았다.

음식을 입에 넣자마자 “오래된 재료를 쓴다”고 진단한 백 대표는 시레기를 먹은 후에는 심지어 “쓰레기 맛이 난다”고 혹평까지 했다.

실제 해당 감자탕집의 고기는 육즙이 빠질 대로 빠져 식감만 조금 남아있었고, 감자 역시 삶은 지 오래된 상태였다.

감자탕집 사장은 미리 삶아 냉동 보관한 뼈를 육수에 넣고 끓으면 떠오르는 기름만 제거해 고기와 국물을 퍼서 손님에게 나가는 방식으로 조리해왔다. 때문에 고기 식감은 건조할 수밖에 없었다.

사장은 “그날 그날 해 먹어면 정말 맛있는데 장사가 안 되니까 어쩔 수 없었다”라고 말했다. 그러자 백 대표는 “장사 되고 안 되고를 핑계로 삼으면 안 된다”고 다그쳤다.

감자와 시래기 맛을 보자마자 인상을 찌푸린 백 대표는 언제 삶았냐고 물었다. 사장은 우물쭈물 “(둘 다) 3일 정도 됐다”고 털어놨다.

방송을 본 시청자들은 “백 대표님 저렇게 화난 것 처음본다” “제2의 홍탁집이 나왔다” “진짜 심각하다”는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SBS ‘백종원의 골목식당’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