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인혜 뇌사 상태인데 갑자기 스폰 언급하는 악마들 댓글

9월 14, 2020
						
						

배우 오인혜가 극단적 선택으로 현재 뇌사 상태에 빠진 가운데, 여전히 악플을 다는 누리꾼들이 있어 눈살을 찌푸리게 한다.

앞서 인천 연수경찰서는 14일 새벽 4시 50분께 오인혜가 의식을 잃었다는 지인의 시고를 받아 출동해 그를 병원으로 옮겼다.

발견 당시 호흡과 맥박이 멈춘 상태였지만 응급처치를 통해 이를 되찾았다. 그러나 여전히 오인혜는 뇌사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이 소식은 많은 누리꾼들에게 충격을 주고 있다. 대부분 누리꾼들은 그녀가 다시 건강한 모습으로 팬들 앞에 서길 바라고 있으나 일부는 공감을 사기 어려운 반응을 보이기도 했다.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오인혜의 이런 선택이 무명배우의 설움이라고 설명했다.

글쓴이는 “배우는 선택받아 할 수 있는 직업인데 작품 못해서 힘들었을 것이다. 오인혜는 소속사가 배우를 띄울 능력도 없고, 배운느 작품도 못하고 나이만 먹어 자존감이 떨어진 상태다”라고 평가했다.

이에 다른 누리꾼들은 “오인혜 연기 심하게 못한다” “태국재벌 2세라도 잡았어야 한다” “나이도 벌써 30대 중반 외모 괜찮으니 스폰 잡아서 편하게 살았어야 한다”는 악플까지 달았다.

한편 오인혜는 1984년생으로 동덕여자대학교 방송연예과를 졸업했다.

그는 2011년 영화 우리 이웃의 범죄를 통해 배우로 데뷔했다. 특히 그는 데뷔 당시 부산국제영화제 레드카펫에서 과감한 빨간색 드레스를 입어 화제를 모은 바 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오인혜 인스타그램,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