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퇴폐업소 폭로 터지고 로건 인스타그램에 이상합니다”

10월 13, 2020
						
						

유튜버 정배우가 가짜사나이 로건 교관이 퇴폐업소에 출입했었다고 폭로한 가운데, 그의 인스타그램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앞서 정배우는 13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에 로건과 정은주 교관에 대한 폭로를 예고했다.

그는”내일 저녁에 업로드될 사건은 김준영(로건)님과 정은주님에 대한 사건”이라며 “증거 체크 끝났다”고 밝혔다.

정배우는 “로건과 정은주 교관이 불법퇴폐업소 많이 다녔다. 소라넷 초대남일도 했다”고 주장했다.

그에게 제보를 한 것은 1년 반 동안 사귄 로건의 전 여자친구인 것으로 알려졌다.

정배우는 “거짓말은 한치도 없고 신뢰를 해달라는 의미로 본인의 민증, 얼굴사진, 나이 등을 영상으로 공개해달라고 했다”며 “일반인인데 정말 화가 많이 난 것 같다”고 덧붙였다.

논란이 불거지자 로건의 인스타그램 계정은 그야말로 난리가 났다.

로건이 지난 12일 올린 인스타그램 게시글에 사람들이 찾아와 “해명해달라” “업소 사실이냐” “실망스럽다”는 글을 남기고 있다.

그러나 일부 이상한 글도 올라왔다. 그의 업소 출입 논란에 대해 “남자답다”는 반응까지 올라오고 있는 상황이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로건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