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배우한테 진심 빡친 김계란이 남긴 발언 (+추가)

10월 15, 2020
						
						

유튜버 정배우가 이번엔 로건으로 추정되는 남자의 몸캠 피싱 사진을 공개했다.

15일 새벽 정배우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에 가짜사나이2에 교관으로 출연 중인 로건의 몸캠 피싱 사진을 공개했다.

이 가운데 가짜사나이의 제작자인 유튜버 김계란은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에 “누가 한 명 죽기를 원하는가”라는 글을 게재했다.

이날 정배우는 유튜브 라이브를 진행해 로건을 폭로하던 중 “로건 교관이 과거 몸캠 피싱을 당해 촬영한 사진”이라며 사진 한 장을 공개했다.

정배우가 공개한 사진은 한 남성의 나체 사진으로, 중요 부위는 가려졌지만 상체와 얼굴은 그대로 드러나있었다.

정배우가 로건의 몸캠 피싱 사진을 공개하자 누리꾼들 사이에서는 큰 파장이 일어났다.

이 가운데 김계란은 15일 정배우의 유튜브 방송 직후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누가 한 명 죽기를 원하는가”라고 글을 남겼다. 김계란의 글은 앞서 정배우를 포함한 가세연 등이 가짜사나이에 출연 중인 교관들에 대해 끊임없이 폭로를 한 것에 대한 일침으로 보인다.

앞서 정배우는 지난 13일 정은주의 전 여자친구가 제보한 로건의 불법 퇴폐업소 출입 의혹과 소라넷 초대남 의혹을 제기했다.

이어 그다음 날인 14일에는 정은주의 해명이 담긴 통화 내용을 공개했고, 오늘(15일) 새벽에는 로건으로 추정되는 남성의 몸캠 피싱 사진까지 공개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유튜브 정배우, 김계란 인스타그램, 유튜브 피지컬갤러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