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배우 때문에 가정 파탄난 로건 와이프 유튜브 근황

10월 15, 2020
						
						

유튜버 정배우가 가짜사나이 로건 교관에 대해 불법퇴폐업소 출입 초대남 폭로를 한 데 이어 몸캠 사진까지 유출시켰다.

이 가운데 로건 와이프의 안타까운 근황이 공개됐다.

정배우가 로건의 몸캠 사진을 유출시킨 15일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로건의 와이프 브리아나 유튜브가 채널명을 변경하고 영상을 전량 삭제한 사실이 올라왔다.

심지어 그는 로건 유튜브에 남겼던 댓글까지 삭제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로건의 몸캠 사진 유출로 논란이 되자 정배우는 “소라넷 관련 사진은 포토샵으로 조작된 것으로 사실이 아니다. 법적인 걸 떠나서 너무한 게 맞다. 로건님과 아내에게 죄송하다”고 사과했다.

그러나 이미 그가 공개한 로건의 사진은 각종 온라인 커뮤니티와 SNS에 퍼지며 논란이 되고 있다.

이번 사태는 그냥 넘어갈 수 없는 문제다.

정배우가 실제 형사 처벌을 가능성이 높아졌기 때문.

실제 현행 법에 따르면 성착취 영상물 제작 반포(피해자 스스로 촬영한 영상물도 동의없이 반포시 처벌한다)고 규정돼 있다.


아울러 영리목적 정보 통신망이용 반포의 경우 3년 이상 징역형까지 나올 가능성이 있다.

몸캠 피싱의 경우 설사 해당 남성이 로건이 맞다고 할지라도 로건은 피해자인 셈이다. 그렇기에 정배우가 피해자 동의없이 성착취 영상물을 배포했다고 해석될 수 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연합뉴스,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