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무 역하다..’ 재조명되고 있는 ‘학폭’ 박초롱 이상형

4월 7, 2021
						
						

학교폭력 논란에 휩싸인 박초롱의 과거 이상형 발언이 다시 수면 위로 떠올랐다.

최근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보수적인 여자 박초롱의 이상형’이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게시물에는 과거 박초롱이 MBC에브리원 ‘스타쇼 360’에 출연했던 방송분이 담겨 있었다. 당시 박초롱은 이상형에 관한 질문을 받았다.

MC였던 탁재훈이 박초롱에게 “이상형이 뭐냐?”라고 질문했다.

이에 박초롱은 “음주가무를 안 즐기는 분이요”라고 답했다. 자막에는 ‘바른 생활 초롱’이라는 문장도 함께 나왔다.

최근 박초롱의 학폭 논란이 나오며 과거 미성년자 시절 음주 사진까지 나와 그의 과거 발언은 누리꾼들에게 큰 질타를 받았다.

누리꾼들은 “다시보니 저 발언은 너무 역하다”, “어릴 때 (음주를) 너무 많이해서 질린 거 아니냐”, “원래 보통 자기랑 반대성향이 많이 끌린다”, “저거 말하면서 양심에 안 찔렸나” 등의 반응을 보였다.

한편 7일 박초롱의 학폭 피해 사실을 폭로한 A씨는 한 매체를 통해 “(학폭) 사실을 인정할줄 알았는데 그러지 않고 오히려 강경한 입장을 보여 당황스러웠다”라며 “저도 진실을 밝히기 위해 법적대응을 이어가겠지만 먼저 그가 학폭을 인정한 사실을 알리고 싶다”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A씨는 박초롱과 나눈 통화 내용을 공개했다. 해당 녹취록에서 박초롱은 “그때 내가 좀 화가 났던 상황이었고”라고 말하며 사실상 학폭을 가했다는 걸 인정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박초롱 인스타그램, 온라인 커뮤니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