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그 그만두고 술집 알바하던 유재석 찾아갔던 박수홍이 건넸던 말

4월 7, 2021
						
						

친형에게 거액을 횡령 당해 많은 사람들의 응원을 받고 있는 방송인 박수홍의 미남이 또 하나 공개됐다.

지금은 대한민국 최고의 MC인 유재석을 도왔던 일화다.

지난 2017년 KBS 해피투게더에 박수홍이 출연하자 유재석은 “지금 내가 있는 것도 이 자리에 있는 동료들 덕분이다”고 고마움을 드러냈다.

신인 시절 유재석은 번번이 NG를 내는 경우가 많아 방송 트라우마를 겪었다. 지금으로서는 상상도 안가는 모습이었지만 신인 시절 그는 방송을 그만두고 싶을 정도로 어려운 시간을 보냈다.

그때 손을 잡아줬던 것이 박수홍이다.

방송을 그만두고 호프집에서 서빙 알바를 하던 유재석을 박수홍을 비롯해 김용만,지석진, 김수용이 찾아갔다.

네 사람은 다시 유재석이 방송을 할 수 있게 도왔고, 형들의 응원 덕분에 유재석은 다시 마음을 다잡고 지금의 자리까지 올라올 수 있었다.

특히 박수홍은 직접 유재석에게 개그 새 코너를 제안해 동생을 아끼는 면모를 보여줬다.

이에 누리꾼들은 “천성이 착한 사람” “지금 유재석도 가슴 너무 아플듯” “박수홍 화이팅”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 KBS ‘해피투게더’ 캡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