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재 결혼과 임신 동시 발표해 난리난 ‘미성년자’ 연예인 커플

4월 22, 2020
						
						

현재 미성년자인 신분으로 결혼 발표와 더불어 아이까지 공개한 유명인 부부가 화제의 중심에 섰다.

그 주인공은 일본의 리얼리티 예능 프로그램에서 만나 실제 커플로 발전한 모델 커플 시케카와 마야(16)와 마에다 슌(17)이다.

얼마 전 모델 시케카와 마야는 공식 유튜브 채널에 ‘중요한 보고가 있습니다’라는 영상을 올렸다.

영상에서 그는 “마에다 슌과 저 사이에 새로운 생명을 얻었다. 출산은 6월 예정이다”라는 깜짝 소식을 전했다.

이어 그는 개인 SNS에 태아 초음파 사진까지 공개했다. 그는 “많은 애정을 담아 아이를 제대로 키우고 싶다. 따뜻한 눈으로 지켜봐 줬으면 한다”고 덧붙였다.

시케카와 마야와 마에다 슌은 일본 AbemaTV에서 진행하는 예능 프로그램 ‘오늘, 좋아하게 되었습니다’에서 처음 만나 ‘슌마야’라는 애칭으로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았다. 이후 두 사람은 실제 교제를 이어왔다.

일본 민법상 남성은 18세, 여성은 16세부터 결혼할 수 있다.

온라인이슈팀 <제보 및 보도자료 editor@postshare.co.kr 저작권자(c) 포스트쉐어,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사진 = 온라인 커뮤니티